공지사항

〈말 위에서 본 조선〉 출간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 조회 6회 작성일 21-09-14 16:54

본문

시중 유명 서점과 인터넷 서점을 통해 구입하실 수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9ba27658bd55db91c86346c9f7d57df1_1631606041_3996.jpg




헐버트(Homer B. Hulbert)의 조선시대(1890) 평양 여행기

헐버트가 1890년 평양을 다녀온 뒤 1891년에 일본 영자신문 재팬메일(The Japan Weekly Mail)66일부터 1024일까지 10회에 걸쳐 연재한 평양 여행기

 

책의 특징

- 헐버트가 조선 내륙의 특성과 평양이라는 옛 도시를 역사, 문화, 지리 측면에서 국제사회에 최초로 소개

- 조선 내륙을 여행하고자 하는 외국인들에게 안내 역할을 하고자 하는 의도에서 기고

조선의 풍광, 역사, 문화를 역사적 배경과 함께 사실적이고 객관적으로 기술. 많은 외국인들이 조선을 살짝 들여다보고 표면적 관찰만을 기술한 점과 크게 대비

평양의 빼어난 자연경관과 경제적, 군사적 측면에서의 전략적 강점을 조명

평양 사람들의 특성을 파헤치고, 한민족을 북방계와 남방계로 나눠 각각의 얼굴 특성을 밝혀냈음

- 헐버트의 해박한 역사 지식과 자주적 역사관을 만날 수 있음

- 조선의 무역 통계를 제시하며 한반도 서해안의 평양, 목포, 의주를 개방하는 논리를 설파함

북쪽에 거대한 부가 존재한다고 131년 전에 설파한 헐버트의 혜안에 감동

발간 목적

헐버트의 평양 여행기를 통해 남북이 하루빨리 하나 되기를 기원하기 위해

헐버트의 한민족 탐구 열정과 자주적 역사철학을 국민에게 알리기 위해

- 헐버트가 분석한 평양 사람들의 특성과 한민족의 기원을 알리기 위해

헐버트가 평가한 조선의 풍광, 한민족의 인종적 우월성을 통해 국민에게 자긍심을 심어 주기 위해

책의 차례

일본의 영자신문 재팬메일(The Japan Weekly Mail)에 연재한 순서대로 나눔

 

1. 조랑말을 타고 돈의문, 영은문을 지나자 북한산의 아름다운 자태가 눈에 들어와

-재팬메일(The Japan Weekly Mail), 189166-

 

2. 조선에서 가장 멋진 임진강을 만나, 숙박료는 안 받고 음식상 숫자로만 돈을 받아

-재팬메일(The Japan Weekly Mail), 189174-

 

3. 송도(개성) 외곽에 도착하니 헛간이 열을 지어 있는 것처럼 인삼밭이 다가와

-재팬메일(The Japan Weekly Mail), 1891718-

 

4. 비를 맞고 조선식 화로에 몸을 말려, 조선 풍광의 특징은 웅장함(grandeur)

-재팬메일(The Japan Weekly Mail), 1891725-

 

5. ‘조선‘Chosen’이 아닌 ‘Chosun’으로 써야 하며, ‘朝鮮조용한 아침(Morning Calm)’이 아닌 아침 햇살(Morning Radiance)’을 의미

-재팬메일(The Japan Weekly Mail), 189181-

 

6. 봉산(鳳山) 고을에 도착하니 주막 주인이 호랑이 주의보를 내려

-재팬메일(The Japan Weekly Mail), 1891815-

 

7. 평양은 매우 전략적 도시일 뿐만 아니라 아름답기까지 해

-재팬메일(The Japan Weekly Mail), 1891829-

 

8. 평양 사람들은 강직하며, 용감하며, 불의를 보고 참지 못하는 특별함을 지녔다.

-재팬메일(The Japan Weekly Mail), 1891912-

 

9. 바빌론(Babylon)만큼이나 유서 깊은 도시 평양의 흔적에서 오늘날 아메리카(America) 평원에 새롭게 조성된 신도시가 보여 주는 정연함이 연상돼

-재팬메일(The Japan Weekly Mail), 18911010-

 

10. 한반도 서쪽에서 평양을 먼저 개방하고, 곧바로 참으로 아름다운 목포(木浦), 압록강 어귀의 의주(義 州)를 개방하여 조선 경제를 일으켜야

-재팬메일(The Japan Weekly Mail), 18911024-

 

서평

재야 역사학자인 재외동포신문 이형모 대표는 헐버트는 이 여행에서 평양이 조선 최초의 수도로서 한민족의 유구한 역사에서 어떤 위치에 있었는지를 명확히 깨달았으며, 특히 평양의 문명화된 도시로서의 면모에 흥분을 감추지 못하였음을 이 책은 말하고 있다. 따라서 그의 후일 한국 역사에 대한 천착은 그의 평양 여행에서 크게 자극받았음을 부인할 수 없을 것이다. 헐버트는 또 이 글에서 조선의 풍광과 관습을 정감 있게 그려냈으며, 동시에 조선의 경제적 미래를 위해 한반도 서해안에 제물포뿐만 아니라 평양, 목포, 의주도 개항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예견하며 조선의 미래와 통찰하였다. 헐버트의 타고난 미래지향적 학문 추구의 자세를 보여 주는 대목이다. 조선 말기의 풍물과 사회상에 대한 헐버트의 설명은 21세기 한국인에게 131년의 시간 차이를 실감 나게 한다. 낙후한 교통, 통신 실태와 평양의 경제적, 군사적 측면, 한반도 북쪽 지방의 잠재력, 서쪽 항구들의 적극적 개항 필요성과 미래에 대한 통찰에 공감하며, 오늘날까지 이어지는 한국 현대사의 격렬한 시대변화를 돌아보게 된다. 결과적으로 헐버트의 평양 여행은 그와 한민족의 63년의 인연을 담금질하는 중요한 기회였다고 여긴다.”라고 이 책의 역사적 의미를 평가했다.

 

헐버트는 누구인가?

19497186세의 한 서양 노인이 미국 워싱턴의 주미한국대사관을 나섰다. 노인은 신생 대한민국 대통령으로부터 1949년 광복절 행사에 참석해 달라며 국빈 초청장을 받은 것이다. AP통신 기자가 노인에게 한국을 방문하는 소회를 물었다. 노인은 어린아이처럼 기뻐하며 나는 웨스트민스터 사원보다 한국 땅에 묻히기를 원합니다(I would rather be buried in Korea than in Westminster Abbey).”라고 답하면서도, 한국 땅을 다시 밟는다는 감격에 눈시울을 붉혔다. 일제의 박해로 한국을 떠난 지 40년 만이 아닌가. 이 노인이 누구이기에 이렇게 진한 한국 사랑을 고백하였을까? 노인은 바로 23살에 조선 땅을 밟아 생을 마감할 때까지 63년을 한민족과 영욕을 함께한 헐버트(Homer B. Hulbert)이다.

헐버트는 남북전쟁이 한창이던 18631월 미국 동북부 버몬트(Vermont)주에서 대학 총장이자 목사였던 아버지와 다트머스(Dartmouth)대학 설립자 후손인 어머니 사이에서 31여 중 둘째 아들로 태어났다. 그는 원칙이 승리보다 중요하다(Character is more fundamental than victory)’라는 가훈 속에서 성장하였다. 헐버트는 대학을 졸업하고 신학대학에 재학 중, 조선 최초의 근대식 관립 학교인 육영공원(育英公院)’

헐버트의 숭고한 한국 사랑 정신을 헐버트박사기념사업회가 이어가겠습니다.

후원 안내 보러가기

▪ 무단 복사,전재,인용 금지

본 사이트에 게재된 글, 이미지, 기타 모든 자료는 본 기념사업회의 허락 없이는 복사, 전재, 인용해서는 안됩니다.

위 복사,전재,인용을 위해서는 사전에 메일 혹은 전화로 미리 연락해 주시기 바랍니다.

본 사이트는 아이티실크로드(주)에서 제작/기증하였습니다.

www.itsilkroad.com
대표 임석록, 개발실장 김순민

구한말, 조선이 기울어 가고 열강의 싸움터가 된 국가에 초빙 교사로 오신 헐버트 박사님은 한민족의 가능성을 꿰뚫어 보시고 한민족을 끔찍이 사랑하신 선각자였습니다.

늘상 마음의 빚이 있었고, 조그마한 성의라도 보탤 방법이 없을까 고심하던 차에, 낡은 홈페이지가 제대로 열리지 않고 모바일에서 열람이 불가능한 것을 알고 부족한 역량이나마 새 홈페이지의 개발 및 기증을 자원하게 되었습니다.

헐버트 박사가 보여 주신 업적도 뛰어나지만,사재를 털어 평생 헐버트 박사님의 생애를 연구하시고 자료를 발굴하면서 동분서주 하신 김동진 회장님께도 깊은 경의를 표하고 싶습니다.

근대화의 여명기에 한민족의 독립과 발전을 위하여 혼신의 힘을 다하였고, 한국의 잠재적 역량을 발굴하고 희망과 용기를 주신 헐버트 박사의 기념 사업에 여러분을 초대하고 싶습니다.

조그마한 후원금, 재능기부라도 기념사업회에 큰 힘이 됩니다.

많은 분들의 동참을 기대해 봅니다.

감사합니다.

IT-Silkroad(주) 대표 임석록
Email : help@itsilkroad.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