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헐버트 박사 71주기 추모식 알립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 조회 22회 작성일 20-11-10 14:32

본문

헐버트박사기념사업회를 성원해 주시는 모든 분께,


미증유의 코로나 사태가 국민 모두를 참으로 힘들게 하고 있습니다.

헐버트 박사는 1899년 미국 하퍼스(Harpers)지 기고문에서 "한민족은 위기 때면 오히려 국민의 힘을 결집하여 위기를 잘도 헤쳐나간다."라며 한국인들의 위기돌파 능력을 확신하셨습니다. 지금이 바로 우리 모두가 힘을 모아 위기를 돌파하여 한민족의 저력을 다시 한번 세계에 보여 줘야 할 때라고 여깁니다.

아시다시피 8월은 광복의 달이지만 헐버트 박사께서 서거한 달이기도 합니다.

저희 기념사업회는 당초 오늘 8월 31일 오전 11시에 헐버트 박사 추모식을 예정하였으나, 코로나19 관계로 비대면으로 전환하게 되었습니다.

따라서 한자리에 모이지는 못하였지만 이메일, 문자, 홈페이지 등을 통해 헐버트 박사의 업적과 정신을 전하고자 합니다.

2020년 추모행사의 테마는 두 가지입니다. 하나는 헐버트 박사의 특별한 독립운동이고, 또 하나는 헐버트 박사의 한글 사랑입니다.

이번 추모식을 위해 “을사늑약은 정의와 인류애에 대한 일본의 반역행위”(헐버트 박사 주장, <뉴욕타임스> 1905년 12월 13일 자)라는 제목의 추모식 팸플릿과, 또한 헐버트 박사의 1889년 미국 <뉴욕트리뷴>지 기고문 〈조선어(The Korean Language)〉원문과 번역문을 담은 71주기 추모특집 ‘한글 자모, 조선시대(1889년)에 세계를 날다’ 책자를 만들었습니다.

추모행사를 위해 많은 분이 추모사를 보내주셨습니다.

박 병석 국회의장께서는 추모사에서 "안중근 의사는, 헐버트 박사는 한국인이라면 하루라도 잊어서는 안 되는 인물이라고 말씀하셨다."면서, 우리가 헐버트 박사를 기리고 추모하는 것은 바로, “하루라도 잊어서는 안 되는 분”이기 때문이라고 말씀하셨습니다.

정부를 대표하여 이 성춘 서울지방보훈청장께서는 추모사를 통해 "한 세기 전 헐버트 박사께서 그러셨듯 온 국민이 대한민국을 사랑하는 마음을 기르고, 이 마음을 행동으로 옮길 수 있다면 대한민국의 장밋빛 청사진을 그려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씀하셨습니다.

김 원웅 광복회장께서는 추모사에서 "광복된 지 75주년의 세월이 흐른 동안 우리나라는 지난날 인류애 실천의 상징이었던 박사님의 박애정신을 본받아 국제사회에서 ‘평화의 상징’과 ‘인류애 실현’의 주체가 될 날이 다가오고 있다."라고 말씀하셨습니다.

김동진 본회 회장은 추모식사를 통해 "헐버트 박사의 독립운동은 어느 한국인도 갈 수 없는 특별하고 고귀한 길이셨음에도 불구하고 우리나라 독립운동 역사에서 헐버트 박사의 업적이 방관되는 현실에 헐버트박사기념사업회의 대표자로서 부끄러움을 느낀다."라고 말씀하셨습니다.

김 동진 회장은 "헐버트 박사는 1895년 을미사변 직후 고종을 지키기 위해 고종 침전에서 불침번을 서시고, 한국인들의 재산과 생명을 지키기 위해 이토히로부미에게 저항하고, 고종 황제의 밀사로 활약하며 미국, 헤이그 등 국제무대에서 한국의 독립을 호소했습니다.

특별히 자신의 조국 미국의 친일정책을 맹비난하며 루스벨트(Theodore Roosevelt) 대통령과 뉴욕타임스를 통해 일전을 벌여 루스벨트가 한국 식민화에 동의했다는 자백을 받아냈습니다. 따라서 한민족은 헐버트 박사의 50년 독립운동은 어느 한국인도 가보지 못한 특별한 길이었다는 사실을 기억해야 한다."라고 호소하였습니다.

한편 이번 추모행사를 통해 헐버트 박사께서 1889년에 미국 <뉴욕트리뷴(New York Tribune)>에 기고한 <조선어(The Korean Language)> 글의 원문과 번역문을 책으로 묶어 최초로 공개하였습니다. 이 글은 한글의 우수성을 학술적으로 밝히고, 한글 자모를 최초로 국제사회에 소개한 글입니다. 이 책자에는 본 회 김 동진 회장의 발간사와 세종 국제문화원 원장 김 슬옹 박사, 대덕대학교 황 우선 박사의<조선어(The Korean Language)> 기고문의 역사적 의미에 대한 논문이 실려 있습니다. 김 슬옹 박사는 헐버트 박사야말로 한글의 중시조이며, 그의 업적을 반영하여 한글 역사뿐만 아니라 세계 문자사를 다시 써야 한다고 주장하였습니다. 황 우선 박사는 <조선어(The Korean Language)>는 한글의 최초의 국제무대 데뷰이며, 헐버트 박사는 한민족 글로벌 커뮤니케이션의 선구자였다고 평가하였습니다.

추모식 팸플릿과 추모특집 <한글 자모, 조선시대(1889년)에 세계를 날다> 책자를 첨부합니다.(자료실에 올렸습니다)

코로나로 인해 추모식을 거행하지 못하는 상황이 안타까운 것은 여러 선생님들도 모두 같은 마음이라고 생각합니다.

헐버트박사기념사업회를 성원해 주시는 모든 분께 진심 어린 감사의 마음을 전합니다.

우선 역병을 이겨내는 일이 무엇보다도 중요한 시점입니다. 온 가족과 함께 건강하시기를 기원합니다.

감사합니다.


2020년 8월 31일
 

헐버트의 숭고한 한국 사랑 정신을 헐버트박사기념사업회가 이어가겠습니다.

후원 안내 보러가기

▪ 무단 복사,전재,인용 금지

본 사이트에 게재된 글, 이미지, 기타 모든 자료는 본 기념사업회의 허락 없이는 복사, 전재, 인용해서는 안됩니다.

위 복사,전재,인용을 위해서는 사전에 메일 혹은 전화로 미리 연락해 주시기 바랍니다.

본 사이트는 아이티실크로드(주)에서 제작/기증하였습니다.

www.itsilkroad.com
대표 임석록, 개발실장 김순민

구한말, 조선이 기울어 가고 열강의 싸움터가 된 국가에 초빙 교사로 오신 헐버트 박사님은 한민족의 가능성을 꿰뚫어 보시고 한민족을 끔찍이 사랑하신 선각자였습니다.

늘상 마음의 빚이 있었고, 조그마한 성의라도 보탤 방법이 없을까 고심하던 차에, 낡은 홈페이지가 제대로 열리지 않고 모바일에서 열람이 불가능한 것을 알고 부족한 역량이나마 새 홈페이지의 개발 및 기증을 자원하게 되었습니다.

헐버트 박사가 보여 주신 업적도 뛰어나지만,사재를 털어 평생 헐버트 박사님의 생애를 연구하시고 자료를 발굴하면서 동분서주 하신 김동진 회장님께도 깊은 경의를 표하고 싶습니다.

근대화의 여명기에 한민족의 독립과 발전을 위하여 혼신의 힘을 다하였고, 한국의 잠재적 역량을 발굴하고 희망과 용기를 주신 헐버트 박사의 기념 사업에 여러분을 초대하고 싶습니다.

조그마한 후원금, 재능기부라도 기념사업회에 큰 힘이 됩니다.

많은 분들의 동참을 기대해 봅니다.

감사합니다.

IT-Silkroad(주) 대표 임석록
Email : help@itsilkroad.com